울림

[둘째 날 데일리 울림] <버블 패밀리> 관객과의 대화 스케치

6월 7일 목요일 저녁 8시 20분, 23회 서울인권영화제의 두 번째 날 마지막 영화 <버블패밀리>가 상영되었습니다. <버블패밀리>는 '국가의 이름으로' 라는 섹션 안에 들어있는 작품으로, 국가경제개발이라는 이름 아래 만들어진 경제호황기와 경제거품, 그리고 그 속에서 휩쓸리는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입니다. 국가의 역할과 가족의 의미, 관계 등 여러 부분에서 생각해 볼 지점을 담고 있습니다. 저녁 공기의 선선함을 느끼며 영화를 볼 수 있었답니다! 

[그림1: 야외상영장에서 <버블패밀리>가 상영되고 있다. 관객들이 여러 곳에 자유롭게 앉아 영화를 감상하고 있다.]

[둘째 날 데일리 울림] 화장실 입구에서 고민하지 마세요!

안녕하세요, 오늘도 화창한 서울 마로니에 공원에서 영화제가 진행되고 있는 거 아시죠? 저는 이렇게 날씨가 더울 땐 물을 많이 마시게 돼서 평소보다 화장실을 자주 찾게 되더라고요. 그런데 혹시 알고 계신가요? 서울인권영화제에 오시면 성중립 화장실이 준비되어 있다는 사실을요!



[둘째 날 데일리 울림] <기프실> 관객과의 대화 스케치

영화제 둘째 날인 오늘, 마로니에공원에서는 '기프실'의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되었습니다! 저녁이 되고 바람도 선선하니, 영화를 보고 관객과의 대화까지 함께 해주신 관객분들이 참 많았어요~ 오늘 관객과의 대화에는 문창현 감독님과 녹색연합 활동가이신 정규석 님께서 함께 해주셨답니다. 그리고 진행자는 바로 저였어요!


[둘째 날 데일리 울림] 맞서다: 마주하다, 저항하다 섹션 프로그램 스케치

23회 서울인권영화제 둘째 날에는 '맞서다: 마주하다, 저항하다' 섹션에 포함된 두 작품의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했습니다. 맞마저 섹션은 대의를 위한다며 내가 살던 곳을 없애는 국가에 맞서 나의 ‘삶’을 위해 끝없이 저항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그림1: <소성리> 관객과의 대화 모습. 감독, 인권활동가, 자원활동가, 수어통역사가 무대에 올라와 있다. 뒤 스크린에는 문자통역이 진행되고 있다]

[둘째 날 데일리 울림] 23회 서울인권영화제 둘째 날 스케치

(플러스 카페 방면의 마로니에 공원 입구로 들어간다)

이야. 분주하게 움직이는 활동가들이 보이네요. (빨간색 소란 티셔츠를 입은 활동가가 손에 리플렛을 많이 들고 살짝 빠른 걸음으로 걸어간다) 저기 관객석 뒤편으로 지나가는 활동가를 따라가 볼까요? 왜 리플렛을 많이 들고 가나 했더니 사람들에게 나눠주려고 하는 거였네요. (활동가가 손에 들고 있던 리플렛을 가방에 넣고 다른 쪽으로 방향을 튼다. 연대부스에 부스에 놓여있는 책자와 연대부스 기념품을 구경한다) 어디로 가는 걸까요? 아아. 연대부스는 일정표가 있어 각각의 부스가 일정이 다른데요. 오늘의 연대부스를 구경하는 참이었나 봐요. 오늘은 전국장애인 차별철폐연대, 한국퀴어영화제(서울퀴어문화축제), 평창올림픽반대연대가 부스를 꾸렸답니다.

 

[둘째 날 데일리 울림] <더 블랙> 관객과의 대화 현장 스케치

[그림1 : <더 블랙>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 관객들이 공원 곳곳에 앉아 경청하고 있다]

23회 서울인권영화제 두 번째 날인 6월 7일! ‘국가의 이름으로’ 섹션의 ‘더 블랙’의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가 이루어졌습니다. 국가 권력의 이름으로 국정원이 저지른 선거개입을 다룬 ‘더 블랙’ 관객과의 대화 현장 속으로 가볼까요~!

[그림 2 : 관객과의 대화 진행 중. 이마리오 감독님, 환윤 자원활동가, 장진석 수어통역 선생님이 무대 쪽에 서 있다. 뒷쪽의 스크린에는 문자 통역이 나오고 있다]

[둘째 날 데일리 울림] '정보인권-표현의자유' 섹션 프로그램 스케치

[그림1;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 중인 모습이다. 정보인권연구소 장여경 활동가, 서울인권영화제 자원활동가 야자수, 홍장미 수어통역사님이 무대에 있다]

날이 더웠는데도 찾아오신 분들이 계셨습니다. 많은 분들과 함께 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영화 상영 후까지 기다려주신 분들이 계셔서 따뜻한 분위기에서 대화를 진행했습니다.

[그림2: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하고 있는 관객들. 앉아있는 의자에는 "사람은 누구나 VIP입니다"라고 쓰여 있다]

페이지

RSS - 울림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