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첫째 날 데일리 울림] '혐오에 저항하다' 섹션 스케치

   뜨거운 열기로 가득했던 마로니에 공원은 혐오에 저항하는 영화 두편이 연달아 상영되었습니다. <내 몸은 정치적이다>와 <시국페미>입니다. 서울인권영화제는 총 11개의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그 중 하나인 ‘혐오에 저항하다’에는 <내 몸은 정치적이다>, <시국페미>, <딩동>으로 묶여 있습니다.(<딩동>은 내일 6/7에 만나보실 수 있답니다~~^^)

[첫째 날 데일리 울림] 23회 서울인권영화제 ’시민을 묻다‘ 섹션 현장 스케치

  23회 서울인권영화제의 개막일인 6월 6일! ‘시민을 묻다’ 섹션의 두 작품, ‘애국시민사관학교’와 ‘꿈, 떠나다’의 상영과 관객과의 대화가 이루어졌습니다. ‘진정한’ 시민을 가르고, 사회적 소수자에게 ‘시민다움’을 강요하는 사회의 모습을 다룬 ‘시민을 묻다’섹션의 두 작품의 현장 속으로 가볼까요~!

<애국시민 사관학교>의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
[그림1: <애국시민 사관학교>의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다]

[첫째 날 데일리 울림] 416프로젝트 "공동의 기억:트라우마" 관객과의 대화 스케치

23회 서울인권영화제 감격스러운 첫 상영이 시작되었습니다.!!!!! 첫 상영작은 바로 ‘기억과 만나는 기록’이라는 섹션 안에 들어있는 <416 프로젝트 "공동의 기억 : 트라우마">입니다. 영화는 ‘어른이 되어’, ‘이름에게’, ‘상실의 궤’, ‘목포의 밤’ 이렇게 4개의 작품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이 작품들은 세월호 참사가 단지 하나의 기억이 아닌 우리 모두의 집단기억이 되었음을 말해줍니다. 그리고 그 기억을 잊은 채 살아가는 것이 아닌 우리의 기억인 채로 살아감을 이야기합니다. 매우 화창하지만 더운 날씨 속에서도 관객들은 집중해서 영화를 관람하고 있었습니다.

페이지

RSS - 울림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