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소식) <존재의 방식> 섹션 상영작 소개

<존재의 방식> 섹션 소개

1. 섹션 해제

자수를 엮고, 안전한 공간을 찾고, 손으로 말하며 세상에 존재하는 나는 팔레스타인 민족, 퀴어, 농인입니다. 나를 지워내는 세상에서 내 정체성을 온전히 지키며 살아가는 것은 그 자체로 투쟁이 됩니다. 나는 세상과 부딪치며 세상을 바꾸고, 그렇게 나의 존재를 완성해나갑니다. 나는 내가 택한 방식으로 나를 증명해나갑니다. 이것이 적막 속에서 소란한 내가 존재하는 방식입니다.

(소식) <혐오에 저항하다> 섹션 상영작 소개

<혐오에 저항하다> 섹션 소개

1. 섹션 해제

나는 여성이고, 장애인이고, 트랜스젠더입니다. 나의 정체성만으로도 나는 혐오의 대상이 됩니다. 그 정체성을 갖고 혐오에 맞서 살아가는 것 자체가, 나의 저항입니다. 나는 적막에 덮이지 않는 소란한 존재로 ‘우리’가 되려 합니다. 우리는 끊임없이 연대하고 더 크게 요동치며 혐오의 세상을 뒤집을 파동이 될 것입니다.

 

(자원활동가 편지) 모두에게 하고 싶은 말

모두에게 하고 싶은 말

 

어느새 영화제가 1달도 남지 않았습니다. 그 동안 제가 어떻게 활동해왔는지를 돌아보게 되네요. 친구의 추천으로 뒤늦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고, 인권활동은 처음 해보는지라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지만 그래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기간이었습니다. 인권영화들을 보고, 그 주제에 공감하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자원활동가로 참여하지 않았다면 이런 기회가 없었겠죠. 아 그리고 사무실 와서 고양이 만질 기회도 없었겠네요 ㅎㅎ.

(활동펼치기) 장애인접근권: 자막

서울인권영화제가 장애인접근권의 실현을 위해 하는 활동들! 오늘은 그중에서도 자막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소식) <시민을 묻다> 섹션 상영작 소개

<시민을 묻다> 섹션 소개

 

1. 섹션 해제

제가 이 나라의 시민이 되어도 되겠습니까? 세상은 나에게 '진정한' 시민으로 인정받기 위해서 군사교육을 받고, 고용허가제를 통과하라고 합니다. 그러나 군인이 아닌 나도, 미등록인 나도 이 나라에 존재하고 있습니다. 나는 더이상 세상으로부터 허락을 구하지 않겠습니다. 나는 꿋꿋하게, 더 소란하게 요동칠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묻겠습니다. "시민은 무엇입니까?"

 

2. 섹션 상영작
 

(소식) <자본의 톱니> 섹션 상영작 소개

<자본의 톱니> 섹션 소개

 

1. 섹션 해제

이 세상에는 노동자와 소비자, 그리고 기업이 촘촘히 맞물린 자본의 톱니가 있습니다. 자본이 지배하는 세상, 나는 자본에 의해 밀려나 삶의 주인입니다. 반도체 노동자인 나는 직업병에 걸리고, 제약회사 소비자인 나는 원인도 모른 채 죽음으로 내몰렸습니다. 기업은 나를 외면하고 책임을 피하지만, 나는 꿋꿋하게 자본의 톱니 속 모순을 증언하려 합니다. 수많은 '나'의 외침은 마침내 견고하게만 보였던 자본의 고리를 수면위로 끌어올릴 것입니다.

 

2. 섹션 상영작

 

페이지

RSS - 울림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