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림

[활동펼치기]따끈따끈한 영화제 소식 두 가지!

안녕하세요 울림 구독자 여러분! 벌써 11월이 되었어요. 날씨가 금세 쌀쌀해지는 것을 보니 곧 겨울이 오려나 봐요. 11월이 되었다. 그것은 곧 24회 서울인권영화제의 개막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뜻하기도 하지요! 개막 날짜를 뒤로 미룬 것이 부끄러운 선택이 되지 않기 위해서 열심히 매일 밤늦도록 영화제를 준비하고 있답니다. 

[소식]팔레스타인 평화연대 캠페인 해시태그 줌은_검열중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퍼지면서 많은 일상이 온라인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수업도, 회사의 일도, 회의도 온라인으로 하게 됐고 끼니와 장보기까지 온라인을 통해 해결하는 경우가 많아졌죠. 그렇게 저희는 천천히 ‘뉴 노멀’ 시대에 적응하게 되었습니다.

[활동펼치기] 고요하고 소란하게

요즘 영화제 사무실의 거실은 매일 소란합니다. 24회 상영작들의 수어통역을 촬영중이거든요. 평소에는 하얀 플라스틱 테이블이 놓인 회의장소이지만 벽에 걸린 그린스크린을 내리면 수어촬영스튜디오가 됩니다. 카메라와 조명을 설치하고 모니터를 준비하면 촬영 준비가 완료됩니다. 검은색 상의를 입은 수어통역활동가와 농인 활동가가 자리를 잡고 앉으면 촬영이 시작됩니다. 

[활동펼치기] 얼마나 기다렸게요~ 서울인권영화제 활동가들이 드디어 오프라인 회의를 했어요!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내려가고 몇 주 지난 뒤 ‘우리도 이제 만나서 회의하자’는 이야기가 그룹채팅방에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오순도순 모여서 회의할 생각에 신이 나 달려간 사무실에는 자막공장이 돌아가고 있었어요. 자원활동가들이 컴퓨터 앞에 앉아 24회 서울인권영화제 상영작에 자막을 다느라 바쁘게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소식1) 끝나지 않았습니다! : 416연대 국민청원 연대 소식

 

 

안녕하세요! 가을 햇살이 따뜻한 요즘입니다. 아침저녁으로 큰 기온 차 탓에 감기에 걸리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그치만 쌀쌀한 공기를 탓하며 밖에 나가지 않기엔 너무 아까운 날들이에요!! 다들 외출하실 때 겉옷 하나 챙기는 거 잊지 마세요! ^^

페이지

RSS - 울림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