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회 서울인권영화제 뉴스레터] 우리의 거리를 마주하다

[24회 서울인권영화제 뉴스레터] 우리의 거리를 마주하다

 
24회 서울인권영화제 데일리울림 마지막
우리의 거리를
마주하다
 
2020.12.06.                                                만드는 사람들 고운 권태 은긍 레나 채영 스
 
15일의 여정이 끝났습니다
'언택트' 공간 온라인에서 연결됨을 느꼈습니다
우리가 채웠던 광장이, 거리가 여전히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거리를 떠난 적 없는, 우리를 마주하였습니다
 
현장스케치-[내 몸이 세상과 만날 때]
내 몸이 세상과 만날 때

[사진1. [내 몸이 세상과 만날 때] 관객과의 대화 라이브 방송의 캡처 화면. 화면 양 끝에 수어 통역사가 한 명씩 배치되어 있고, 화면 가운데에 줌 화면이 있다. 왼쪽 위에서부터 서울인권영화제 권태 활동가, 리슨투더시티 은선 활동가, 장애여성공감 타리활동가,노들장애인야학 명희활동가가 있다.화면 아래쪽에는 문자 통역이 세 줄씩 나오고 있다. 문자통역 내용. 타리활동가의 말이다. “고립되거나 혹은 배제를 정당화하는 근거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인정하면서도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고요. 그것은 어떤 면에서는 생존의 기본적인 조건이 마련됐을 때 어떻게 더 의사소통”]
"그 시설을 존재하게 했던 것은 시설장과 종사자, 거주인만이 아니라 그 옆에서 우리가 함께 살고 있었고 그 역세권에 존재하는 그 시설이 계속 거기에 있도록 만들었던 그 도시에 살고 있는 우리 모두이다" 
타리 (장애여성공감)
 
현장스케치-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물음표, 더 많이 만들고 이어나가기!

[영상1. 12월 5일 관객과의 대화 [내 몸이 세상과 만날 떄]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바로가기]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물음표가 이어지고, 더 많아질수록 ’응!‘이라는 답과 함께, 우리의 곁을 더 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깨닳음을 준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섹션을 마지막으로, 24회 서울인권영화제 관객과의 대화는 막을 내렸습니다 :) 글 안에 다 담기지 못한, 촘촘하고 심도깊은 이야기들을 꼭꼭 만나보세요!
레나(서울인권영화제 자원활동가)
 
활동펼치기
크로마키와 함께 한 영화제

[사진2. 한국농인LGBT 성실 수어통역활동가의 모습. 검은 배경 앞에 앉아 검은 옷을 입고 수어통역을 하고 있다. 살짝 웃고 있는 표정으로 오른손은 손바닥을 앞으로 보인 채 팔을 접어 ‘저요’하듯 들고 있고, 왼손은 오른손 팔꿈치를 손등으로 받치고 있는 모양이다.]
그래서 저는 다소 무모할 수도 있는 길을 선택했습니다. 상영되는 모든 영화의 크로마키를 편집하겠다고 했습니다. 많은 사람이 고생한다며 걱정해주었지만 저는 아주 즐거웠습니다. 영화를 다시 볼 수 있었고, 오류도 발견하는 쏠쏠한 재미가 있었거든요. 비록 수어통역사들은 재촬영을 해야 한다는 괴로움에 시달렸지만 말입니다.
망나(서울인권영화제 자원활동가)
 
 
서울인권영화제는 인권영화로 소통하고 연대하는 '인권단체'입니다.
서울인권영화제는 정부와 기업의 후원 없이 오롯이 후원활동가의 후원으로 자라납니다. 
 
서울인권영화제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독립문로8안길 5-5
 

수신거부 Unsubscribe